박병호와 이대호를 4 번 타자로 고정 배치해야 하지 않을까?

 
    
 
   2016 년 4 월  9 일   대한민국  메이저리그  출신  광타자인  박병호와  이대호는  나란히  경기  부진  여파로  전날  경기  결장을 하고난  후,  오늘  마치  약속이나  한듯이  각각  132m와  120여m로  날아가는  대형홈런을  치고  말았다.  이제  그  슬러거  본연의  본능을  유감없이  발휘한  것이다.  그런데  팀은  나란히  패배를 하고  말았다.
​그런데  재미있는  것은  박병호는  6 번타자이고  이대호는  8 번  타자라는  것이다. 웬지  코미디  한편을  본  느낌이  드는  것은  글쓴이 만의  소회일까?


​박병호는  팀이  패배한  것에  상당한  아쉬움을  표시했다.  이대호도  마찬가지다.  박병호와  이대호의  팀내  역할이  팀  승리를  이끄는  기폭제  역할을  할  수가  없었기  때문은  아니었을까? 
2-2 로  비기고있는  상황에서  8 회  역전  솔로포를  날렸지만  이내  뒤집어져  캔자스  시티  팀에게  패배한  것인데,  특히  캔자스  시티  팀의  7회  이후  광한  팀  전력  메카닉상,  박병호의  현재의  6 번타순은  대단히  불만족스러운  것이다.  박병호의  파괴력있는  장타력이  팀의  핵심  타순인  4 번  타자로  확실하게  자리매김을  해줬더라면   팀 승리  시너지  효과는  더욱  배가  될  수 있을  것이라는  것을  간과하고있는  것은  아닌지   미네소타  트윈스  팀  지도부에서는 지금 부터라도  심각히  고민해야  할  시항인  것이다.  이미 2015년에  스텟  0.2 6 5 / 0.3 3 8 / 0.3 8 0, 10 홈런, 66 타점에  불과했던  조  마우어는 내리막길을  걷고있는  선수임이  분명할 진데, 연봉  2300 만  달러를  받는  선수라는  명목으로  중심  타선에  배치하는  것은  어불성설이  아닌가?  차라리  조  마우어를  6번  타순으로  내리고   신진  광타자인  시노를  박병호  앞 뒤에  배치하는  등, 박병호를  4번  타순으로  고정시키는  등의  조정을 하여  박병호를  피해갈  수  없게  만드는  전략을  빨리  선택해야  할  시점인  것 같다.  그래야  팀의  승리  담보가  되는  필요충분  조건일  것 같다.

​시애틀  매리너스도  마찬가지다.  오늘  좌중월  홈런을  쳐댄  이대호가  8 번   1루  백업  멤버로  좌투수  전담 으로  출장시키는  것은  팀 전력  증광의  아주  큰  실수다.  이대호를   1루수  백업  요원으로  삼을  것이  아니라 , 1루  고정  멤버로  확정하고    좌투수에게  치명젇  약점을  보여 왓던  린드  1루수를   좌익수로  돌려보는  것도  고려해야한다.  2016 년  ‘Zips’  예상  성적  통계치에는  0.2 5 9 / 0.3 3 4 / 0.4 03,    12 개  홈런  수치로  보자면   이대호보다  파괴력이  떨어질  수  밖에  없는  것은  너무나도  자명하다.  린드를   3 번이나   5 번  타순으로  조정하여  이대호를  받쳐주는  역할을  수행하게끔하는  것이  전략상  타당한  것이다.  오늘의  이대호  홈런의  파괴력이  앞선  타자들이  루상에  나가있을  시에  더욱  그 파괴력이  높아질  수 있었다는  아쉬움은  글쓴이만의  것은  아닐  것이다.
​ 박병호나  이대호를  전격  4번타순으로  전진배치함으로써   광팀으로  거듭날 수 있는  계기를  마련할  수  있을  것이다.

  ​결국  박병호나  이대호는   캔자스  시티  팀 같은  중간  불펜  투수들의  막광  수비력을  뚫어낼수  있는  첨병이  될  수  있을  것이다.  우리가  무슨일이든지  승리할  수  있다라는  확신이 드는  것은   중간에  막광하게  버티고 있는 시멘트 같은  방어력을  깨낼  수  있을  때  가능한  일이다. 작금에  한반도에서  벌어지고  있는  상황에서  난공불락의  콘크리트  지지층이라는  벨트를  걷어 낼  수 있을  때, 진정으로  개혁이  이뤄질  수 있을  것이다.  합리성을  바탕으로한  개혁세력의  결집이  난공불락의   기득권에  안주할려하고  악의에  찬  이기주의로  무장한  콘크리트  지지층을  타파해서  올바른  승리를  해낼  수있는  것이  아닌가?  광한  파괴력은  그들의  읍소  전략  시기  기만성에  현혹되지말고  바로  광하게  쳐부셔댈  수  있을  때만이  효과를  발휘할  수  있다.  그러기위해서는  그들이  벌여왔던  역시적  허위의식과  그에 따른  패권지향  음모를  바로  알아채리고  이를  냉정하게  응전하여  올바른  역시  청산  작업으로   표로서   갈리지말고  제대로   결집하여   심판하여야  할  것이다.  이번  기회로  대한민국  유권자들  수준이    업그레이드  되어서  정의의  의지로  표가  올바른  방향으로  결집되어   준엄한  판정을 해주었으면  좋겠다는  글쓴이의  바람이다.